'크아M' 등 기대작 출시...캐주얼 장르 세대교체되나
'크아M' 등 기대작 출시...캐주얼 장르 세대교체되나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3.2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프렌즈' '디즈니' 등 유명 IP 활용 신작도 출시 대기중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최근 '크레이지아케이드'를 활용한 캐주얼 모바일게임이 등장한데 이어 '카카오프렌즈' '디즈니' 등 유명 판권(IP)을 활용한 모바일 신작이 론칭을 앞두는 등 캐주얼 장르의 분위기 전환이 기대되고 있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최근 기존 온라인게임을 모바일로 재해석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을 선보였다.

이 작품은 물풍선을 설치 및 터뜨리는 방식으로 상대와 대결하는 캐주얼 아케이드 게임. 특히 18여년 간 명맥을 이어온 장수 온라인게임이 모바일로 출시됨에 따라 적지 않은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아왔다.

앞서 모바일게임 시장은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 ‘뮤 오리진’ 등 온라인게임 판권(IP)을 활용한 작품들이 강세를 보여왔다. 그러나 MMORPG를 제외한 그 외 장르 성공 사례는 찾아보기 어려웠다는 것.

이번 ‘크아M’은 이 같은 RPG 장르에 편중된 판도를 뒤흔들 신작이라는 평도 없지 않다. 출시 전부터 사전 예약 신청자가 300만명을 넘어선데 이어 론칭 첫날 유저 쏠림 현상이 발생하는 등 인기에 몸살을 앓기도 했다는 것.

또 '크아M' 이후에도 기존 퍼즐 및 SNG 등과 같은 캐주얼 장르에서의 기대작 출시 사례가 이어질 전망이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조계현)는 꾸미기 퍼즐 게임 ‘프렌즈타운’의 론칭을 앞두고 있다. 이 작품은 최근 사전 예약 신청자가 200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카카오프렌즈 IP 게임 중 첫 200만명 달성이자 최대 기록을 이어간다는 점에서 흥행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앞서 ‘프렌즈팝콘’ 및 ‘프렌즈마블’ 등을 매출 순위 상위권에 안착시키며 카카오프렌즈 IP 위력이 검증됐다는 것도 기대감을 더한다는 평이다.

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는 내달 디즈니 IP를 활용한 ‘디즈니팝’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작품은 퍼즐 플레이와 맞물려 이야기 전개를 감상할 수 있다.

또 ‘미키 마우스 쇼츠’ ‘알라딘’ ‘푸’ 등 디즈니 IP를 기반으로 콘텐츠가 제공돼 폭넓은 유저층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선보인 ‘위 베어 베어스 더 퍼즐’이 매출 순위 30~40위권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신작도 이에 비견되는 성과를 거둘 것이란 전망이다.

이밖에 비주류 장르에서의 기대작 등장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룽투코리아(대표 양성휘)가 선보인 '피버 바스켓'은 길거리 농구 소재 게임으로, 모처럼 등장한 스포츠 장르 기대작으로 꼽혀왔다. 

'프렌즈타운'

이 작품은 일대일 또는 3대3의 실시간 대전을 즐길 수 있다. ‘사키루’ 최상현이 메인 아트디렉터를 맡아 구현된 카툰 렌더링 그래픽의 비주얼 구성도 이목을 끌었다.

그러나 이 작품은 출시 나흘째인 현재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 130위권을 기록, 완만한 흥행 추이를 보이고 있다. 반면 농구 소재 스포츠 게임의 경우 경쟁작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에서 이 작품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인기를 이어갈 것이란 관측도 없지 않다.

최근 모바일 시장은 MMORPG의 상위권 고착화가 계속되는 추세로, 캐주얼 및 스포츠 장르 신작 안착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편이다. 때문에 모처럼 등장하는 이번 기대작들의 흥행 추이에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