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지재권 무역수지 적자 대폭 감소 한몫
게임, 지재권 무역수지 적자 대폭 감소 한몫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9.03.2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수출 효자 노릇 '톡톡'

게임산업 기여효과를 앞세워 한국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7억 2000만 달러(한화 약 8116억원) 적자였다.

이는 전년대비 적자가 절반 이상 감소한 것이다. 또 한국은행이 201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역대 최소 기록이기도 하다.

지재권 무역적자가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은 국내 게임회사들의 기여 효과가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상표 및 프랜차이즈권 수지는 흑자 2억 3000만 달러(한화 약 2592억원)를 기록했는데 이는 게임회사들의 프랜차이즈권 수출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저작권 수지 역시 국내 게임회사 등의 컴퓨터 프로그램 수출 증가 등을 이유로 17억 5000만 달러(한화 약 1조 9719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 이는 연간 디준 역대 최대 흑자 수치다.

뿐만 아니라 기관별 중 국내 대기업이 15억 3000만 달러(한화 약 1조 7241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기록 역시 역대 최대 흑자로서 넥슨, 네오플 등 굵직한 게임업체들이 중소기업에서 대기업 집단으로 옮겨가 흑자 확대에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된다.

산업별로도 게임회사들이 두드러졌다는 평가다. 국내 게임업체들이 속한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의 무역수지가 역대 최대치인 11억 80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게임업체들의 약진을 통해 지식재산권 수지가 개선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