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스태디아' 게임 플랫폼의 경계 없애다
구글 '스태디아' 게임 플랫폼의 경계 없애다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3.2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통해 4K·60fps 게임환경 구현...전용 컨트롤러도 공개
구글 'GDC' 유튜브 영상 캡처 

구글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GDC) 2019’에서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태디아’를 공개했다. 연내 미국, 캐나다, 영국 및 유럽을 비롯한 일부 국가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구글은 앞서 ‘프로젝트 스트림’을 공개하며 클라우드 기반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시장 도전 가능성을 제시해왔다. 또 이번 ‘스태디아’ 발표를 통해 그간의 궁금증을 상당 부분 해소했다는 것이다.

구글은 '스태디아'를 통해 TV, PC, 모바일 등 모든 기기 및 플랫폼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유튜브에서 게임 동영상을 보는 도중 바로 해당 게임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해진다는 설명이다.

‘스태디아’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한 고품질의 게임 환경이 구현된다는 게 구글 측의 설명이다. 플레이스테이션(PS)4 프로 및 X박스원X 등 기존 콘솔의 두 배 수준에 달하는 GPU 성능을 활용, 4K 해상도에서의 초당 60프레임 및 서라운드 사운드 환경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게임 몰입감을 좌우하는 요소 중 하나인 전용 컨트롤러도 발표됐다. ‘스태디아’의 컨트롤러는 와이파이 등을 통해 직접 데이터 네트워크 센터에 연결된다. 캡처 및 공유 기능도 지원된다.

구글은 앞서 ‘프로젝트 스트림’의 일환으로 공개한 ‘어쌔신크리드 오디세이’ 외에도 ‘둠 이터널’을 스태디아 지원 게임으로 발표했다. 외신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GDC’ 현장에서 게임 시연한 이들이 공통적으로 입력 지연 현상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향후 이 같은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아직 '스태디아'를 통해 이용 가능한 게임이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구글은 올 여름께 '스태디아' 지원 게임을 비롯해 판매 방식 등의 추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또 이를 통해 배틀로얄 장르와 같은 대규모 멀티 플레이 게임의 자세한 내용이 발표될지에 대한 업계 관심도 모아질 전망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