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게임 스트리밍 시장 도전…킬러콘텐츠는?
구글, 게임 스트리밍 시장 도전…킬러콘텐츠는?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3.1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DC에서 ‘프로젝트 스트림’ 공개…MS·소니·닌텐도와 경쟁 불가피
구글의 '프로젝트 스트림' 캡처 화면.
'구글 프로젝트 스트림' 캡처 영상 화면

구글이 1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GDC) 2019’에서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프로젝트 스트림’ 등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쏠리고 있다. 

‘프로젝트 스트림’은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으로 콘솔 게임이 제공되는 구독형 플랫폼으로 예상되고 있다. 넷플릭스와 같이 서비스에 가입하면 특정 기기에 대한 제약 없이 다양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구글은 이와 연계되는 게임 컨트롤러 ‘예티’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구글이 기존 콘솔 등의 게임 업체들과의 시장 경쟁에 뛰어드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마이크로소프트(MS), 소니, 닌텐도 등의 사례와 비교하며 클라우드 게임 시장의 세력 다툼이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구글이 극복해야 할 과제가 많다는 점에서 우려의 시각도 적지 않은 편이다.

우선 유저들이 기대하는 게임을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즐길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될지에 대한 의문이 크다. 수십 기가바이트(GB) 규모의 데이터를 설치한 뒤 전용기기 성능에 최적화된 게임을 스트리밍 서비스로 제공하기란 아직 어려울 것이란 반응이다.

또 이를 실현할 5G 기술이 도래했다고는 하지만, 개척 단계로 변수가 많다는 시각이 우세하다는 것. 이에따라 구글의 스트리밍 게임 도전 역시 장기적 투자로 봐야 한다는 평이다.

게임 플랫폼의 흥행을 좌우하는 킬러콘텐츠 확보도 물음표 중 하나다. 닌텐도의 ‘마리오’를 비롯, 소니의 ‘언차티드’나 MS의 ‘헤일로’ 등 각 플랫폼 대표작을 보유한 기존 업체들과 비교가 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글이 콘솔 게임 관련 개발자를 대거 영입하며 게임 스트리밍 시장 도전 행보를 예고해왔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크롬 브라우저를 통한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 플레이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구체적인 서비스를 제시하며 기대감을 더하기도 했다는 평이다.

때문에 구글이 선보일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의 경쟁력은 무엇인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는 이번 ‘GDC’ 발표를 통해 이 같은 궁금증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IT 업계의 판도를 주도하는 공룡 업체 중 하나인 구글이 도전한다는 점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게임 스트리밍에 대한 가능성을 방증한다는 평도 없지 않다. 이미 다른 업체들도 이 같은 시장 선점 준비에 매진하고 있는 단계로, 향후 점차 경쟁이 고조될 것이란 전망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