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 명작 모바일게임을 기다리며
[논단] 명작 모바일게임을 기다리며
  • 더게임스
  • 승인 2019.01.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화는 됐지만…독창성을 잃어버린 모바일게임 시장

과거 온라인게임이 시장의 중심이었을 때, 매해 언급됐던 기대작을 묶어 ‘빅3’라고 지칭하는 현상이 관행처럼 생겨났다. 물론 이런 현상은 모바일 게임으로 시장이 재편된 이후 사라지다시피 했지만 대형 게임 타이틀에 대한 기대와 관심은 주요 포인트로 주목을 받기 마련이다.

아직까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빅3라고 언급할 수 있는 정도의 타이틀은 등장하지 않았지만 개발 비용이나 기간, 콘텐츠의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빅3에 버금가는 기대작들이 시장에 론칭되거나 론칭을 준비 중인 상황이다. 

특히 모바일 게임의 주력 하드웨어인 스마트폰의 성능 향상이 PC와 견주어도 뒤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모바일 게임의 크기 자체가 커지고 있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리소스 자체를 적게 활용하던 2D 싱글 게임에서 전문 게임 엔진을 활용한 3D 실시간 멀티 플레이 게임으로 흐름 자체가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 모바일 게임의 대형화는 치열한 경쟁구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대형 업체들의 물량공세라는 점을 부정할 수 없다. 이미 모바일 게임 시장은 흥행 게임에 대한 카피캣 작품들이 넘쳐나고 있고, 차별성을 위해 보다 쉽고 화려한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상황에다가 광고와 같은 게임 외적인 부분에 집중하고 있는 형국이다.

사실 이런 흐름은 승자 아니면 패자만이 남게 돼버린 모바일 게임 시장의 단면이라고 할 수 있다. 개발사와 개발자들도 플랫폼에 구애받지 않고 대작 또는 명작을 만들고 싶지만 현실은 상업적으로 성공한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이 목표가 돼버렸기 때문이다.

물론 이는 종합 예술이라고 지칭되는 게임을 철저히 상업적인 관점에서 판단하는 것일 수도 있겠으나, 보다 많은 유저들이 플레이 하고 이를 통해 보다 많은 수익을 거둘 수 있기에 회사 운영 측면에서는 가장 바람직한 결과라 하겠다.

이미 모바일 게임의 대작을 구분 짓는 기준은 게임 개발에 소요된 자금과 콘텐츠의 스케일이 관건이 되고 있다. 또 명작 여부는 콘텐츠의 차별화와 완성도, 작품성이 우선시되며 성공작 여부는 인지도와 수익성이 기준이 되고 있다.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 게임이 활성화된 지 6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상황에서 지금까지 시장의 형태를 돌이켜 보았다. 모바일 게임이 대형화되면서 명작이란 말을 들을만한 게임이 무엇이 있었을까. 혹은 흥행작 중에서 명작으로 분류되는 게임은 무엇일까. 세 마리 토끼를 다 잡은 게임이 과연 존재할까.

이미 유저들은 천편일률적인 현 게임시장에 경종을 울리며 새로운, 그리고 긍정적인 바람을 몰고 와 안목을 넓혀줄 그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다. 개발 비용과 기간, 혹은 광고 등을 통해 투자비용이 거대한 작품들이 이런 유저들의 수요를 제대로 충족시켜주고 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물론 현재 모바일 게임 중 기대작으로 급부상한 작품들이 몇몇 있기는 하다. 탄탄한 스토리와 차별성을 준 시스템, 또는 기존의 시스템을 그대로 활용하고 있으나 해석과 플레이 패턴 등을 획기적으로 바꿔 새로운 재미를 제공하는 등 이미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런 긍정적인 작품들이 새롭게 트렌드로 자리를 잡았으면 한다.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것이 시장 활성화의 1순위라고 할 수 있지만, 독창적인 시도를 통해 모바일 게임 분야에 있어서도 명작이 나올 때가 됐기 때문이다.

[김정주 노리아 대표 rococo@nori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