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감위, 온라인 도박 의혹 BJ 수사의뢰
사감위, 온라인 도박 의혹 BJ 수사의뢰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9.01.0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총리 소속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위원장 강원순)는 인터넷 개인방송에서 온라인도박을 한 것으로 파악되는 방송 진행자(BJ)와 환전상 4명에 대해 경찰청 수사를 의뢰했다고 8일 밝혔다.

인터넷 개인방송 진행자(BJ) A씨는 방송 중 휴대전화번호와 SNS 아이디 등을 홍보해 회원을 모집하고 그들로부터 게임머니의 일부 또는 전부를 ‘스폰’받아 대리 게임을 했다. 회원들은 BJ가 게임에서 승리할 시 수익을 돌려받고, 패배할 경우에는 게임머니 전부를 잃었다.

이 과정에서 환전상 B씨는 이용자들로부터 현금을 송금받아 진행자에게 게임머니를 공급해 주고, 게임 결과에 따라 게임머니를 환전해주었다. 진행자 C씨와 환전상 D씨 역시 비슷한 방법으로 회원들을 모집하고 대리게임 및 게임머니 환전을 해 주었다.

사감위는 이들의 행위를 불법온라인도박으로 간주하고 경찰청에 도박 및 도박방조,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고 판단해 수사를 의뢰했다.

사감위는 현재 포상금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불법도박 운영자 신고에 대해서는 최고 5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