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 게임 전시회와 문화
[논단] 게임 전시회와 문화
  • 더게임스
  • 승인 2018.11.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축제로 승화시킨 독일 '게임스컴'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국에서 게임 전시회가 처음 개최된 것은 지난 1997년이다. 미국 최대 게임 전시회인 E3가 1995년에 시작됐고, 일본의 도쿄게임전시회가 1996년부터 시작됐으니 한국의 게임산업진흥을 위한 정책적 시도가 늦은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의 주무 부처인 문화관광부에서 추진된 것이 아니라, 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이었던 한국정보문화센터에서 주최한 것이었다. 지난 1996년 일본 ‘도쿄게임쇼’의 관람객 수가 2만2000여명에 그쳤는데, 당시에 한국에서 개최된 ‘Korea Games 97’에는 8만8000명의 관람객이 왔었다고 하니, 당시 한국의 게임 문화 수준이 매우 높았고, 산업의 발전 가능성도 매우 높았다고 볼 수 있다.

이후 1999년 문화관광부 산하기관으로 게임산업지원센터가 발족되면서 2000년에 드디어 본격적인 국제 게임 전시회인 ‘게임 엑스포’를 개최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아직도 국내에서 국제게임전시회를 개최하기에는 역량과 영향력이 부족했다. 국내 게임 시장은 작은 편이었고 세계인들이 찾기에는 아직도 부족함이 많았다.

최근 미국의 E3 전시회, 일본의 도쿄게임쇼, 영국의 ECTS 전시회가 시대의 흐름에 순응하지 못해 쇠락해갈 때, 독일에서 시작한 게임스컴 전시회는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게임 강대국인 미국과 일본에 대항하는 유럽의 연합이 강해졌을 뿐 아니라, PC게임, 온라인 게임, 스마트폰 게임까지 유럽의 게임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이유에서다.

게다가 독일의 고도인 쾰른에서 개최되는 게임스컴 전시회는 세계게임개발자 컨퍼런스와 동시에 개최된다. 즉 컨퍼런스 3일, 전시회 5일을 합쳐 장장 8일간에 걸쳐 게임 축제가 진행되는 것이다. 독일 서부에 위치한 쾰른은 유럽의 각 나라로부터의 접근성도 뛰어나다. 게임스컴 2018 조직 위원회에 따르면 작년 관람객 총 수는 37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한 전년 대비 2만여 명의 관람객이 증가한 수치다.

그만큼 작년 게임스컴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부했던 행사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국내와는 달리 게임 전시회 규모 또한 어마어마하다. 국내 지스타 전시회의 5배 정도라서 다 돌아보는데 3~4일은 걸린다. 환경이 이렇다 보니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도 참여하고 전시회도 볼 겸 참가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독일 쾰른 대성당의 관광 수입도 따라서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중국의 상하이에서 열리는 차이나조이 전시회도 규모면에서는 엄청나다. 하지만 아직은 국제 전시회로서의 면모가 부족한 면이 있다. 한국의 경우, 부산 벡스코로 옮겨 점차 성장해온 지스타 전시회는 다행스럽게도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했다. B2B 행사는 물론 B2C 행사인 전시회 관람객수도 해를 거듭할수록 갱신됐다. 하지만 이런 수치적인 요소 외에 질적으로 더딘 발전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행사가 끝나고 연거푸 후기로 지적되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게임은 문화다. 문화적 바탕이 없이는 산업의 성장도 있을 수 없다. 소비자가 있어야 제품의 생산도 필요한 것이다. 아직은 국내에서 개최되는 게임 전시회가 기획력과 홍보의 부족으로 세계인의 관심을 확실하게 끌어당기고 있지 못하지만, 우리의 게임 문화가 튼튼해질 때 전시회도 산업도 발전할 것이다.

게임 문화의 발전이 곧 게임산업의 발전이고 게임산업의 발전이 게임 문화를 발전시키는 선순환 구조로 만들기 위해서는 정부가 나서 건전한 게임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선도적인 정책을 펼쳐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

[윤형섭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학교 게임대학장 quesera21@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146 이앤씨드림타워 808호
  • 대표전화 : 02-2628-0114
  • 팩스 : 02-2628-0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억
  • 회사명 : (주)더게임스미디어
  • 제호 : 더게임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507
  • 등록일 : 2004-03-09
  • 발행일 : 2004-03-09
  • 발행인 : 모인
  • 편집인 : 모인
  • 더게임스에 게재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 보호조치에 따라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tgon@thegames.co.kr
  • Copyright © 2018 더게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ga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