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블소 레볼루션’ 12월 6일 출시
넷마블 ‘블소 레볼루션’ 12월 6일 출시
  • 강인석 기자
  • 승인 2018.10.1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식 대표 "국내 모바일 MMO 시장 확대해 나갈 것"…오늘 사전등록 개시
사진 = 권영식 넷마블 대표
사진 = 권영식 넷마블 대표

넷마블의 기대작인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 12월 6일 출시된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11일 신도림 쉐라톤 디큐브시티호텔에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 회사는 이 작품을 통해 MMORPG 세계화를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이 작품은 온라인 게임 ‘블레이드&소울’을 모바일 환경에 구현한 MMORPG다. 수준 높은 풀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원작의 감성을 살렸으며, 방대한 콘텐츠와 세계관을 구현했다. 또 무공 연계 등을 통한 액션 재미와 유저간 커뮤니티 요소를 담고 있다.

이 회사는 이 작품의 주요 특징으로 스토리, 캐릭터, 경공, 전투 등을 꼽았다. ‘블소 레볼루션’은 원작의 스토리 중 메인 스토리에 집중했으며, 150종 이상의 시네마틱 영상을 제공해 몰입감을 높였다. 또 원작의 트레이드마크인 경공을 모바일에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구현했으며, 4개 종족 및 4개의 직업을 지원한다. 특히 직업은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될 예정이다.

원작과의 차별점으로는 커뮤니티 요소를 꼽았다. 이 작품의 커뮤니티 요소는 마을, 문파, 세력 등이 존재하는데 각 커뮤니티 콘텐츠는 자연스럽게 연계되며 유저에게 다양한 재미를 제공한다. 향후 업데이트에 대해서는 PVP, PVE, RVR로 세분화해 유저들이 원하는 재미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이 회사는 이날부터 이 작품의 사전등록을 시작하고, 공식 사이트 및 커뮤니티 앱 등을 오픈한다. 이후 순차적으로 세력, 콘텐츠, 지역 등의 정보를 공개하고 지스타에 참가해 작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 이 같은 일정 후 이 회사는 12월 6일 이 작품을 시장에 출시한다.

행사 중 국내 모바일 MMORPG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른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권영식 대표는 "얼마나 좋은 게임이 나와 유저들에게 사랑을 받느냐에 따라 시장 사이즈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작품을 통해 국내 모바일 MMO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권 대표는 글로벌 시장 준비에 대해 "‘리니지2 레볼루션’을 통해 전세계 유저들이 MMO에 어떻게 반응했는지를 이미 경험해봤다. 이 같은 경험을 통해 ‘블소 레볼루션’이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특히 "서구 시장에서는 ‘블레이드&소울’이 더 인지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원작 인지도 및 MMO에 대한 관심이 더 높은 시장에 집중해 MMORPG 세계화를 꼭 이뤄내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아울러 권 대표는 “이 작품은 ‘레볼루션’ 타이틀을 단 두 번째 작품으로, 이는 원작의 가치를 뛰어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작품을 통해 또 한번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혁명을 일으키고자 한다. ‘리니지2 레볼루션’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