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25시] VR 축제의 가능성
[기자25시] VR 축제의 가능성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8.09.0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서울 상암에서 가상현실(VR) 기술 및 콘텐츠 축제 ‘코리아 VR 페스티벌(KVRF) 2018’이 열렸다. ‘KVRF’는 게임뿐만 아니라 의료, 교육, 국방 등 다양한 분야의 VR 혁신을 이끄는 자리로, 올해 3회째를 맞이했다.

VR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는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정부에서도 육성 의지를 보이고 있는 분야다. 올해 ‘KVRF’에서도 이 같은 VR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게임 분야에서는 네오라마의 VR 어트랙션 ‘로보트 태권브이 리얼리티’가 KT 부스를 통해 전시됐다. 스코넥엔터테인먼트도 FPS ‘배틀아레나’ 및 리듬 액션 ‘비트세이버 아케이드’ 등을 선보였다.

‘KVRF’는 콘텐츠 및 서비스 전시회뿐만 아니라 기술 컨퍼런스, 네트워킹 데이, 그랜드챌린지 공모전 등이 함께 진행돼 VR 업계의 내실을 더하는 자리가 됐다. 또 VR게임대전 및 VR시네마 등을 통해 엔터테인먼트 측면도 놓치지 않았다는 평가다.

이 가운데 MBC가 진행하는 ‘DMC 페스티벌 2018’과 연계도 눈여겨볼만한 부분이다. ‘KVRF’ 기간 중 매일 콘서트가 열리면서 전시장뿐만 아니라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 일대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는 것이다.

특히 콘서트를 찾은 관람객들이 자연스레 VR 기술과 콘텐츠에 관심을 갖기도 했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초기장비 비용에 대한 부담감이나 사용 공간 등 접근성의 문제로 인해 대중화가 더딘 VR의 고민을 덜어낼 방법 중 하나로도 기대해 볼만하기 때문이다.

대학가, 번화가 등에서 도심형 VR 테마파크나 VR방이 성업 중이라고는 하지만 아직까지 갈길이 멀다는 시각도 여전하다. 이번 ‘KVRF’에서도 KT, SK 등 통신업체를 제외하면 대형 업체 참여 없이 신생 및 중소 업체들의 고군분투에 그쳤다는 평이 없지 않다.

전문가들은 VR 시장이 아직 걸음마 단계라 보다 장기적인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문한다. 이를 위해서는 구심점이 될 대형 업체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유명 IP를 활용해 관심을 끄는 것도 하나의 방법으로 제시되고 있다. KT가 ‘로보트 태권브이’ 및 ‘또봇’ 등을 활용한 콘텐츠를 전시하기도 했으나 정작 게임 업체들의 참여는 부족해보인다는 것이다.

때문에 내년 'KVRF'나 그 외 다른 행사에서 대형 게임 업체들의 참여나 유명 IP를 활용한 VR 게임이 등장할지도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앞으로도 'KVRF'가 매년 횟수를 더해가며 발전된 모습으로 VR 축제로 자리매김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146 이앤씨드림타워 808호
  • 대표전화 : 02-2628-0114
  • 팩스 : 02-2628-0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억
  • 회사명 : (주)더게임스미디어
  • 제호 : 더게임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507
  • 등록일 : 2004-03-09
  • 발행일 : 2004-03-09
  • 발행인 : 모인
  • 편집인 : 모인
  • 더게임스에 게재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 보호조치에 따라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tgon@thegames.co.kr
  • Copyright © 2019 더게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ga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