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넷마블 등서 1400억원 투자 유치
카카오게임즈, 넷마블 등서 1400억원 투자 유치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8.02.1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게임즈가 1400억원의 투자를 유치는데 성공했다.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약 1400억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대상은 텐센트, 넷마블게임즈, 액토즈소프트, 블루홀과 프리미어 성장전략 M&A 사모투자합자회사(이하 프리미어M&A PEF) 등 총 5개사로 대부분 카카오게임즈와 파트너십 또는 전략적 협력 관계에 있는 기업들이다.

이번 결의에 따라 카카오게임즈 유상증자에 텐센트가 500억원, 넷마블게임즈 500억원, 액토즈소프트 200억원, 블루홀과 프리미어 M&A PEF는 각각 100억원 규모로 참여한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한 1400억원을 양질의 게임 확보, 개발력 강화, 글로벌 사업 확대 및 이와 동반된 인수합병 및 성장을 위한 투자 재원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20개의 게임 라인업을 확보해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카카오프렌즈'의 IP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해 개발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설립했으며 카카오VX는 골프를 중심으로 한 주요사업과 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여러 가상 체험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더게임스 김용석 기자 kr122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