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준혁 "선제적 대응 위해 사업영역 확대"
방준혁 "선제적 대응 위해 사업영역 확대"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8.02.0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이사회 의장.
사진=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이사회 의장.

“넷마블은 글로벌 메이저 게임회사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빅마켓 공략에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시장 변화와 기술 발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이사회 의장은 6일 신도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4회 넷마블 투게더 위드 프레스’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이전까지의 글로벌 성과 및 미래 경쟁력 확보 전략을 발표했다.

방 의장은 이날 넷마블의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플랫폼 확대 ▲자체 판권(IP) 육성 ▲인공지능(AI) 게임 개발 ▲신 장르 개척 등 4개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특히 자체 IP 및 개발 스튜디오 등에 대한 투자를 통해 모바일게임을 넘어 콘솔 게임 및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 기반 개발에도 적극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넷마블 자체 IP인 ‘세븐나이츠’를 닌텐도 스위치로 개발한다. 또 스팀 및 콘솔 게임을 개발 중인 ‘리틀 데빌 인사이드’의 개발 업체 니오스트림 인터랙티브의 약 30% 지분율에 해당하는 투자를 단행키로 했다.

방 의장은 또 AI 게임 개발 계획으로 AI 서비스 엔진 ‘콜럼버스’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지능형 게임 개발을 담당할 AI 게임센터를 설립하고 북미 AI 랩을 통해 글로벌 인재 유치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그는 이와함께 문화 콘텐츠와 게임 간 융합을 통한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영상과 화보를 활용한 실사형 시네마틱 게임 ‘BTS 월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작품은 방탄소년단 멤버를 육성하는 시뮬레이션 장르로 개발 중이다. 또 1만장 이상의 독점 화보, 100개 이상의 스토리 영상, 게임 전용 OST 등이 공개 될 예정이다.

그는 이전 ‘NTP’에서 글로벌 시장 개척자(파이어니어 )를 비롯해 빅마켓 공략 및   RPG의 세계화 등을 그해 비전으로 밝혀왔다. 이 가운데 지난해 연간 매출 중 54%를 해외 시장에서 거뒀으며, ‘리니지2 레볼루션’이 해외 매출이 70% 이상을 올리는 등 그동안 제시한 미션을 달성해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 시점의 국내 시장을 상위 50위로 확대 분석해보면 해외기업들이 60%를 차지하는 등 빠르게 시장을 잠식당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중국 기업은 자본, 개발 역량, 속도 등에서 경쟁력을 발휘하며 국내뿐 아니라 일본, 미국 등 빅마켓에서도 영향력을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방 의장은 “넷마블은 현재 투자유치 및 상장 등으로 규모의 경쟁력을 확보했고, 글로벌 시장 개척을 통해 글로벌 사업역량 경쟁력과 게임개발 역량을 확보했다”면서 “그러나 속도의 경쟁력은 정체 상태로 이를 극복할 선제적인 미래경쟁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