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온라인 인터뷰
황순현 전무, NC 다이노스 신임 대표 내정

황순현 엔씨소프트 최고커뮤니케이션·윤리경영 책임자(CECO·전무)가 야구구단 NC 다이노스의 신임 대표로 내정됐다. NC 다이노스는 구단 이사회 결의 절차가 마무리되면 정식 발령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황순현 신임 구단주는 1967년생으로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언론인 출신 기업인이다. 전자신문, 조선일보를 거쳐 2008년 기획조정실 상무로 엔씨소프트에 입사했다. 2011년 NC 구단 창단 때 잠시 대표를 맡았으며 2015년 부터 엔씨소프트 CECO를 맡아왔다.

이번에 물러나는 이태일 대표는 야구기자 출신으로 NC가 제9 구단으로 창단을 준비하던 2011년 5월 대표로 선임돼 신생팀으로서의 NC를 이끌어왔다.

이 전 대표 재임 기간 NC는 2013년 1군에 진입하고 2014년부터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등 빠른 성장으로 KBO리그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을 들었다.

그러나 지난해 소속 선수가 승부 조작에 연루됐다는 소문과 구단이 이를 은폐하려했다는 의혹으로 곤혹을 치른바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