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데스크칼럼] 게임업계와 사드 갈등 해소해빙 분위기 수출에 긍정영향 전망…달라진 환경 인정하고 더 노력해야

최근 우리나라와 중국 간에 사드를 놓고 시작됐던 갈등이 해소됐다. 우리 정부는 중국 정부와 함께 사드 협의 결과문을 발표했다. 양국은 서로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각국의 입장을 인정하면서 향후 협력관계를 정상화시키겠다는 것이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그동안 얼어붙었던 국산 게임의 중국 시장 진출에도 긍정적인 변화가 올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지난 3월 이후 중국에서 판호를 취득한 국산 게임은 단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다 냉정하게 현실을 파고 들면 사드 때문이라기 보다는 좁아진 문을 뚫고 들어갈 만한 능력이 안됐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중국 정부는 사드로 인한 갈등이 발생하기 오래 전부터 판호를 취득해야 자국에서 게임을 서비스할 수 있도록 강력한 진입장벽을 만들어 놓았다.

그런데 이 판호를 취득하는 조건이 보통 까다로운 게 아니다. 이로 인해 우리 게임이 중국에 진출하는 것은 마치 낙타가 바늘구멍을 지나가는 것처럼 어렵다는 말들이 나올 정도였다.

그런데 거꾸로 중국산 게임의 국내 진입은 장벽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렇다 보니 수많은 중국산 게임들이 쏟아져 들어왔다. 이중에서는 빅히트를 기록하며 국산 게임을 뛰어넘는 작품들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각에서는 ‘게임 역차별’을 거론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우리 게임의 진입을 강력히 막고 있는데 우리는 무방비로 시장을 내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 말은 상당히 수긍이 가는 것이다.

그런데 불과 수 년 전만 해도 중국산 게임은 아무리 많이 들어와도 유저들의 눈길을 끌지 못했다. 3류 게임 정도로 인식되면서 반짝 인기를 끄는 경우는 있었지만 장기간 흥행에 성공한 사례는 거의 없었다. 그때는 지금과 같은 역차별 논란도 나오지 않았다. 중국 업체들에게 시장을 활짝 열어놓고 ‘마음 껏 들어와 봐라’ 해도 성공하는 작품은 거의 없었다.

그러던 것이 지금은 상황이 180도 달라졌다. 중국 시장을 공략하는 것은 고사하고 안방을 지키는 것조차 버거워진  것이다.     

최근 국회에서 열린 ‘중국시장과 중국게임에 대한 전문가 간담회’에서도 국산 게임이 중국시장에서 실패하는 이유가 사드 보복 때문이 아니라 국산 게임의 품질 저하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또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 1위에서 10위까지를 보면 ‘소녀전선’ ‘열혈강호’ ‘붕괴3rd’ ‘대항해의길’ 등 중국에서 개발된 작품들이 대거 이름을 올리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도 중국 게임에 밀리고 있는 상황에서, 국산 게임이 중국에서 흥행할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이다.

이렇게 된 요인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을 것이다. 하나는 중국 게임들의 퀄리티가 급성장했다는 것이다. 중국산 게임은 이제 더 이상 ‘싸구려 저질’이 아니다. 수백명의 개발자가 몇 년에 걸쳐 한 작품만 개발한다. 규모 면에서는 이미 우리를 훨씬 뛰어넘었다. 아이디어나 창작성 면에서도 다양하고 참신한 작품들이 많다. 우리가 시도하지 못한 작품들이 중국에서는 나오고 있다.

또 하나는 우리 업체들이 성공에 취해서 안이하게 대처해왔다는 것이다. 중국 업체들이 절치부심 칼을 갈고 있을 때 우리는 성공한 작품을 카피하고 적당히 만들어 동남아 등지에 수출하면서 짭짤한 재미를 봤다. 그 결과가 이제 나오고 있는 것이다.

중국과의 사드 갈등이 해결된 것은 분명 우리 게임업체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판호를 취득하는 것이 여전히 어렵겠지만 혐한 분위기로 인해 유저감소나 협력부진 등의 현상은 사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해도 나아진 기회를 성공으로 만드는 것은 결국 각자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다. 중국 업체들이 이미 기술이나 자본력으로나 우리를 따라잡았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그리고 그들보다 더 피눈물 나는 노력을 해야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더게임스 김병억 뉴스2 에디터 bekim@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