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온라인 포토뉴스
‘뮤’ IP 활용 전시회 ‘뮤트’ 이모저모

웹젠(대표 김태영)은 아야(AYA)아트코어브라운(대표 홍소민)과 함께 지난 14일부터 30일까지  강남 브라운갤러리에서 ‘뮤’ 판권(IP) 활용 콜라보 전시회 ‘뮤트(MUTE): 소리를 줄이면 보이는 것들’의 전시회를 갖는다.

이 전시회에는 박초월, 조윤진, 김단비 등 다섯 명의 작가가 ‘뮤’를 소재로 그린 14점의 그림이 전시됐다.

이 회사는 향후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마련할 판교전시장에도 이번 작품들을 소개할 계획이다.  

전시장 입구에 이번 행사가 웹젠과 아야의 콜라보로 이뤄진 것을 알리는 내용이 게재돼 있다.
이번 콜라보 전시회와 관련해 단순히 IP를 활용한 것만이 아닌, 인간의 감성코드가 담겨 있다는 의도가 소개되고 있다.
뮤’ IP와 화투그림의 조합이 결합된 김단비 작가의 작품들.
뮤’의 독특한 장비 디자인이 돋보이는 최나리 작가의 그림. 왼쪽부터 ‘용기사마요’ ‘요정마토’
강렬한 이미지가 인상적인 조윤진 작가의 ‘뮤 오리진’. 박스 테이프를 재료로 작업이 이뤄졌다.
알류미늄 판 위에 작업이 이뤄져 독특한 질감과 개성이 드러난 장정후 작가의 작품들.
게임이라는 가상 공간과 현실의 결합이라는 주제를 다룬 박초월 작가의 사진 작품들. 오른쪽 작품명은 ‘커넥트_2’

 

자신의 작품이 원후취월이라는 고사성어를 기반으로 작업이 이뤄졌다고 설명하는 장정후 작가. 현대인들이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칼처럼 나아가는 것과 같다 생각해, 자신의 작품명을 ‘라 에스파다’라고 지었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