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모바일게임 분기 매출이 1조라니…
[사설] 모바일게임 분기 매출이 1조라니…
  • 더게임스
  • 승인 2017.06.3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텐센트의 모바일 게임 ‘왕자영요(국내 서비스명:펜타스톰)’가 지난 1분기 약 1조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한다.  매출 대부분이 중국에서 발생했고, 일일 접속 유저는 약 5000만 가량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작품이 달성한 분기 매출 1조원은  모바일게임 뿐만 아니라 콘솔과 온라인을 모두 통틀어 세계 최대규모다.

이 소식을 접한 국내 업계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과거 그 어느 작품도 이런 기록을 만들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콘솔 명가인 닌텐도도, PC패키지 게임부터 온라인까지 최강자를 자처해온 블리자드도 이런 작품을 만들지 못했다.

텐센트는 모바일게임 뿐만 아니라 게임 전체를 통틀어 새로운 게임 역사를 쓰게됐다.  이 작품이 이후에도 분기 매출 1조원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것인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지금 세운 기록만으로도 당분간 이를 넘볼 작품은 나오지 않을 게 분명하다.

텐센트의 ‘왕자영요’와 비교하긴 그렇지만 최근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하루 매출 107억원을 달성한 사건도 게임업계에는 큰 충격을 줬다. 모바일게임 하나로, 또 국내 시장에서 이렇게 엄청난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모바일게임 시장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모바일게임은 값싸고 퀄리티가  낮다”는 말은 이제 옛말이 됐다. 그리고 시장의 트렌드를 새롭게 만들어가고 있다. 여기에서 낙오 됐다 가는 글로벌은 커녕 변방으로 밀려날 수밖에 없다.

다행인 것은 우리가 아직은 모바일게임 선두권에서 선방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비록 내수시장의 한계 때문에 중국 텐센트와 같은 엄청난 규모의 실적을 올리지 못하고 있지만, 협소한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2 레볼루션’이나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과 같이 걸출한 작품들이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것은 나름 의미가 있다 할 것이다.  물론 양극화 문제가 심각하지만, 글로벌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덩치싸움도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도전을 계속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우리는 충분히 그럴만한 역량을 갖고 있다. ‘리니지2 레볼루션’과 ‘리니지M’이 이를 증명해 주고 있지 않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