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온라인 인터뷰
데이비드 킴 '스타크2' 개발 손 떼
데이비드 킴 '스타크2' 수석 밸런스 디자이너

'스타크래프트2'의 밸런스를 담당해 왔던 데이비드 킴이 '스타크2' 프로젝트에서 손을 뗀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대표 마이크 모하임)는 8일 홈페이지를 통해 데이비드 킴 '스타크래프트2' 수석 밸런스 디자이너가 '스타크2' 개발 업무를 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킴은 게시물을 통해 "게임 디자이너로서 새로운 기회와 배움, 성장을 위해 다른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며 "'스타크2' 밸런스는 계속해서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며 유저와의 소통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게임 개발자로서 헌신적이고 지적인 유저들과 함께 게임 디자인에 대해 논의할 수 있었던 것은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스타크래프트'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데이비드 킴 디렉터는 지난 2010년 '스타크래프트2: 자유의 날개'를 시작으로 게임 밸런스 디자이너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자유의 날개'와 '군단의 심장' '공허의 유산'으로 이어지는 '스타크2' 시리즈의 종족별 밸런스를 총괄하며 '스타크2' 유저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한편, '스타크2'는 스토리 마무리 이후 멀티플레이 요소를 대거 준비 중인 상황에서 밸런스 디자이너가 공석이 됐기 때문에 데이비드 킴의 빈자리를 어떻게 채울 지에 유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게임스 김용석 기자 kr1222@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