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종합/정책 인터뷰
"디지털협의회 만들어 시너지 발휘"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

"인터넷기업협회, 온라인쇼핑협회, 핀테크산업협회 등과 함께 '디지털경제협의회'를 출범시키기로 했습니다. 단순히 게임산업에서 활동하는 것뿐만 아니라 여러 산업과의 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은 6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와 같이 말했다.

강 회장은 지속적인 협회 활동을 통해 게임산업이 다시활기를 되찾았으면 좋겠고 말했다. 이를 위해 게임계의 목소리를 듣는 것뿐만 아니라 이를 정치권을 비롯한 사회 각계각층에  전달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내 게임산업은 규제와 진흥 사이에서 중심을 잡지 못하는 과도기를 겪었지만, 최근 다시 4차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등 미래산업의 하나로 주목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 협회 활동을 통해 게임이 관리대상이 아닌 어엿한 문화산업이자 높은 경제력을 보유하고 있는 산업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를 시작으로 업계 자율규제 분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와 함께 온라인게임 결제한도 자율규제를 시행하고, 계속해서 자율규제 항목을 늘려나가겠다는 것이다.

강 회장은 지난 2015년 첫 취임 때 자율규제 정착과 함께 협회의 외연 확대를 강조했다. 하지만 협회의 외연 확대는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오히려 회원사가 80개에서 65개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에대해 강 회장은 다시 한번 회원사 확대와 함께 해외 협단체와의 네트워킹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협회 회원사가 감소한 점은 다소 아쉽지만 이를 극복하기 위한 활동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며 "작년 일본 온라인게임협회와 MOU를 체결한 것처럼 중국 게임 관련 협회와 전략적 관계도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김용석 기자 kr1222@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