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모바일
넷마블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모바일 시장조사 업체 앱애니가 발표한 ‘글로벌 게임 회사·앱 매출 인덱스 2월’에서 전 세계 퍼블리셔 순위 3위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모바일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론칭 이후 매달 글로벌 매출 순위가 상승해왔다. 특히 지난달 순위는 중국의 텐센트, 넷이즈에 이어 전 세계 가장 높은 수익을 기록했다.

또 ‘레볼루션’은 지난 1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글로벌 매출 상위 모바일게임’ 2위를 기록했다. 이 작품은 론칭 첫달 매출 2060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양대마켓 순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넷마블은 최근 열린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17’에서 ‘레볼루션’을 북미 등의 해외 빅마켓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올해 ‘펜타스톰’을 통해 모바일 e스포츠 시장을 개척하는 등 국내외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또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위한 공모절차를 시작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저작권자 © 더게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