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中 콘텐츠 수출 애로 지원책 마련
문체부, 中 콘텐츠 수출 애로 지원책 마련
  • 이주환 기자
  • 승인 2017.03.1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콘텐츠 수출 위기 극복을 위해 지원 예산을 조기에 집행키로 하는 등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16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수출 애로 등 문화콘텐츠업계 어려움을 해소하고 콘텐츠 세계 진출을 돕기 위해 올해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 1160억여원을 조기 집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수출시장 다변화 정책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조기 집행 대상은 해외 시장 변동에 따른 피해 업체를 우선으로 하며, 게임, 대중음악, 공연, 애니메이션 등이 주 지원대상이다.

문체부는 또 대중국 사업 피해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 콘텐츠업체를 대상으로 긴급경영 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조건은 금리 3.35%에  대출기간은 5년(거치 2년 포함), 10억원 한도다. 

문체부는 이와 함께 사드로 인한 업계 피해 사례를 파악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중국사업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신고센터는 한국콘텐츠진흥원에 설치‧운영되며, 관련 장르별 협·단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갖춰 나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문체부는 그러나 정부간 협력 채널을 통한 교류 정상화 노력은 계속 시도해 나가기로 했다.이에따라 한·중·일 문화콘텐츠산업포럼과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열어 왔으나, 작년에 개최하지 못한  한중 문화산업포럼은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다.

특히 24일 열릴 예정인 한·중·일 문화콘텐츠산업포럼 국장급 실무회의를 통해 회의 재개를 적극 요청키로 했다고 정부측은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