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확률형 아이템의 자율규제 방향
[사설] 확률형 아이템의 자율규제 방향
  • 더게임스
  • 승인 2017.02.1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산업협회는 유저들의 가장 불만의 요소로 꼽아온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자율규제 대상을 7월부터 확대키로 하는 등 게임 문화조성에 앞장 설 예정이라고 최근 밝혔다. 또 희귀 아이템도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다. 그러나 사후관리 시스템은 크게 강화하겠다는 게 협회측의 입장이다.

확률형 아이템은 온라인게임에서 먼저 등장했고 이후 모바일게임에도 도입되면서 지금은 거의 모든 게임에 이같은 시스템이 들어가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만큼 대중화된 게임방식인 것이다.

그런데 이 확률형 아이템이 재미를 주는 것에서 한참 벗어나 사행성을 조장한다는 비난을 받는 원인이 됐다. 게임업체들이 지나치게 확률을 낮게 하거나 유저들에게 밝힌 것과 달리 확률을 조작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좋은 아이템을 얻기 위해 무리하게 현금결제를 하는 경우가 생기는 등 문제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러한 지적이 잇따르자 정치권에서는 강력한 확률형 아이템 규제 법안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등 게임업계를 압박해 왔다.

이에따라 협회 관계자와 학계 전문가, 소비자 단체, 정부기관, 유저 등이 참여하는 정책 협의체가 출범했고, 최근 이같은 내용의 자율 규제안을 발표한 것이다.

이번 자율 규제안을 놓고 일각에서는 업계의 의지가 잘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예전과의 차이가 과연 무엇인지 알 수 없다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새로 만들어진 자율 규제안이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는 없을 터이다. 하지만 업계가 최선을 다하고 만들었다면 스스로 이를 잘 지키겠다는 의지가 더 중요하다 할 것이다.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의 재미를 높여주는 장치로 자주 사용돼 왔다. 또 한편으로는 게임업체의 중요한 수익원으로 자리하기도 했다. 이렇다 보니 재미 보다는 수익에 더 비중을 두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솔직히  이러한 의도를 숨기기 위해 적당히 넘어가는 사례 또한  없지 않았다.

이같은 일들이 또다시 재발한다면 이번 자율 개선안은 말 그대로 공염불에 그치고 말 것이다. 유저들이 한번 등을 지게 되면 그같은 태도를 다시 돌려 놓기란 낙타가 바늘구멍 통과하기 만큼 힘들다. 무엇보다 유저들의 신뢰 회복이 급선무란 것이다.

확률형 아이템의 자율규제안은 그런 측면에서 양날을 지닌 검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지키면 게임업계의 효자의 도구가 되겠지만, 그렇지 않게 되면 그 부메랑 현상으로 게임계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줄 수 도 있기 때문이다. 철저한 관리와 실천만이 게임업계에 주는 해답이다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