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빨빠진 게임강국
[사설] 이빨빠진 게임강국
  • 더게임스
  • 승인 2016.08.0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한 중 관계가 사드 배치 문제로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정치적 사안이 경제 분야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한국인에 대한 중국 상용비자 발급 지연도 그 연장선상에서 업계는 이해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과거와는 크게 달라진 풍경이다. 굳이 갑을 관계를 언급하긴 그렇지만 과거에는 볼수 없었던 일들 임엔 분명하다.

국내 게임업체들이 ‘차이나 조이’ 이후 비즈니스를 진행하려 하는데 여행사를 통한 상용(복수)비자 발급을 중국 정부가 미루고 있다는 소식은 냉혹한 국제정세의 흐름을 그대로 보여주는 대목이라 아니 할 수 없다.

 국내 게임업체들이 과거의 영화를 지금도 누리고 있다면 과연 중국 정부가 저처럼 무례한 행동을 할 수 있었을까. 자격지심이 아니냐고 하면 할 말이 없겠으나 그만큼 한중 게임 세력구도는 지금 중국으로 쏠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 때 세계 최고의 ‘온라인게임 강국’이라는 이름으로 불릴 때가 있었다. 이같은 명성은 점차 퇴색되고 있지만 그래도 아시아 지역에선 단연 톱클래스였다. 그러던 산업적 지위가 어느날 갑자기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더이상 한국 게임 기업들을 최고라고 떠받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중국 게임기업의 게임공급원은 단연코 한국 게임기업들이었다. 한국 게임을 가져오면 사는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죽는 것이다.  그 선택의 기로에서 한국 게임을 마다할 기업은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사정이 그렇지가 않다.

한국게임이 이젠 더이상의 변수가 되지 않는 현실이 됐다. 그나마 종속변수로라도 남아 있고,지금까지도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면 다행인데, 상당수 국내 게임업체들의 처지를 보면  그렇지가 못하다는 것이다.  

경제는 냉혹한 것이다. 특히 글로벌 경제에서는 더 그렇다. 힘이 없으면 그대로 도태되는 것이다. 특히 나라경제, 국력을 바탕으로 한 국가간 역학 구도에서는 더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나라의 힘, 경제의 힘이 지배하는 것이다. 

 국내 게임업계의 힘이 푹썩 빠져 있음을 그들이 먼저 알고 달려드는 것이다. 여기서 차별을 당했다거나 억울하다할 필요가 없다. 오로지 한가지다 힘,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다. 기업도 나라도 경쟁력을 갖추지 못할 땐 수모를 당할 수 밖에 없다.

옛가요 가사가 생각났다. 억울하면 출세하라는 것이다. 최근 한중 관계를 지켜보면 더 절실히 느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