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기획]올해 출시될 기대작은(하)-콘솔
[창간기획]올해 출시될 기대작은(하)-콘솔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6.05.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 아너

 '용과 같이' '슈퍼로봇 대전'등 즐비

 '파이널판타지15' 9월 발매VR 타이틀 향배가 최대 관심사

 

국내 콘솔게임 시장은 지난 2014플레이스테이션4’‘X박스원의 정식 출시를 기점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개발 및 유통사들의 적극적인 현지화 작업이 더해지면서 하드웨어 보급과 소프트웨어 보급 모두 증가하는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올해 역시 콘솔업계는 기대작을 대거 출시해 흐름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올 가을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되는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한 작품들도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신작들을 보게 될 전망이다.

지난해는 콘솔업체들이 하드웨어 보급을 어느 정도 마무리 한 후 타이틀 보급에 주력했던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14년 신형 하드웨어가 정식 출시된 이후 지속적인 게임 출시를 통해 유저를 확보하는데 주력했고, 이는 자연스럽게 새 하드웨어의 보급과 시장 확대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올해 업계는 작년까지 지속적으로 전개한 활성화를 유지하면서 신작 라인업을 대거 투입해 탄탄한 시장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콘솔 게임의 가장 큰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작품 수 부족을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 풍성한 타이틀 발매 '봇물'

작년 콘솔시장의 가장 큰 트렌드는 유저들의 사랑을 받았던 시리즈의 신작 출시라고 할 수 있다. 작년에만 파크라이4’어쌔신크리드:신디케이트’ ‘배틀필드:하드라인’ ‘배트맨:아캄나이트등 다양한 시리즈 신작들이 출시되면서 유저들을 즐겁게 했다.

올해 역시 이런 시리즈 신작을 바탕으로 한 라인업이 주류를 이룰 전망이다. ‘나루토원피스등 인기 만화의 판권을 활용한 나루토 질풍전:나루티밋 스톰4’원피스 버닝 블러드를 필두로 다크소울3’ ‘데드 오어 얼라이브:익스트림3’ ‘언차티드4’ 등의 시리즈 최신작들이 최근 출시된 상태며 다른 작품들도 속속 출시를 준비 중에 있다.

특히 언차티드4’의 경우 플레이스테이션 퍼스트 파티로 언차티드시리즈와 더 라스트 오브 어스를 통해 ‘PS’ 플랫폼에 있어 게임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너티 독의 신작이기 때문에 주목을 받고 있다. ‘언차티드4’는 전작보다 배 이상 넓어진 지역을 탐색해야 하며, 시리즈 스토리를 마무리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출시 전부터 글로벌 메가히트 작품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여기에 세가의 액션 어드벤처 시리즈인 용과 같이의 신작인 용과 같이:용과 같이6’가 올해 발매되며 슈퍼로봇대전 OG:문 드웰러즈아이돌 마스터 플래티넘 스타즈가 반다이남코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이 세 시리즈는 국내 첫 한글화 작업이 확정돼 유저들의 기대가 큰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일본 JRPG의 전설이라고 할 수 있는 파이널판타지시리즈의 최신작 파이널판타지15’가 국내 현지화 작업을 거쳐 오는 9월 발매될 예정이다. 지난 2006파이널 판타지13’ 개발과 함께 시작된 프로젝트는 10년이라는 개발기간 끝에 빛을 볼 수 있게 돼 유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 세계 3만개 한정으로 제작된 한정판인 얼티메이트 컬렉터즈 에디션역시 예약판매 시작 1분 만에 매진되면서 유저들의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 ‘더 디비전빅히트 기록

기존 프랜차이즈와 달리 새롭게 시리즈를 시작한 판권(IP) 기반 작품들은 작년에 큰 성과를 내지 못하며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디오더:1886’을 시작으로 언틸 던’ ‘이볼브’ ‘블러드본등 새로운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작품들이 출시됐지만 블러드본언틸 던을 제외하고는 큰 관심을 끌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새로운 IP에 대한 성적이 작년과는 다를 전망이다. 올해 첫 새 IP로 주목을 받은 톰 클랜시의 더 디비전이 기존 유비소프트가 가지고 있던 론칭 매출 기록을 모조리 뒤집으며 화려한 신고식을 올렸기 때문이다. ‘더 디비전은 최근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3의 판매량을 갱신하며 현재도 지속적인 판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더 디비전과 함께 유비소프트에서 같이 개발 중인 포 아너역시 기대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4명의 유저가 하나의 팀이 돼 AOS 기반의 전투를 전개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각각 중세 기사, 북유럽 바이킹, 동양 사무라이를 모티브로 한 진영 중 하나를 선택해 게임을 진행할 수 있고 캐주얼하게 전투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이 두 작품은 각각 콘솔 기반임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을 필수적으로 요구한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 콘솔 게임이 혼자서 게임을 즐기는 요소가 대부분이었다면, 이 신작들은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멀티플레이를 핵심으로 하고 있어 게임의 수명 자체를 확대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신작의 흥행이 계속될 경우 콘솔 게임의 성공공식도 달라질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전망이다.

이외에도 액티비전블리자드는 닌자거북이’ IP를 활용한 닌자거북이:뮤턴트 인 맨하탄을 개발 중에 있고 삼국지시리즈로 유명한 코에이테크모도 새로운 액션 게임 인왕을 준비 중에 있다. 두 회사는 모두 기존 안정적인 시리즈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IP를 개발하고 있어 성공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프로젝트 카스

# MS소니  타이틀 경쟁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신기술인 가상현실(VR)이 콘솔게임에 본격적으로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VR기술을 준비 중인 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 모두 시스템 도입과 동시에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계획이어서 어떤 플랫폼보다 빠르게 VR 기반 게임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소니의 경우 전용 하드웨어인 ‘PS VR’을 오는 10월 출시하며, 출시와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개발을 지원한다. 현재 소니는 25개 게임에 대한 라인업을 공개한 데 이어 추가적으로 개발 중인 업체와 작품을 공개하면서 올해를 시작으로 100개 이상의 ‘PS VR' 전용 게임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프로젝트 카스파이널판타지14’ ‘철권7’하츠네미쿠 프로젝트 디바X’ 등 기존 일반 모드로 출시되는 게임도 VR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해 VR 하드웨어 출시와 동시에 VR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전용 VR 기기를 개발하는 방향이 아니라, 기존에 VR산업에 뛰어든 업체와 협력을 통해 VR게임을 포괄적으로 제공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바로 오큘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오큘러스 리프트‘X박스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X박스원의 오큘러스 리프트 지원은 특정 게임만을 대상으로하지 않고 여러 게임에서 VR 환경이 가능토록 만들어줄 전망이다. 특히 X박스원의 경우 탑재된 OS윈도 10’으로 교체하면서 게임 개발 및 활용에 최적화를 이뤘다는 평가다.

실제로 PC 기반 환경에서 오큘러스 리프트를 지원하는 게임의 경우, 최적화 작업만 거치면 바로 X박스원에서 똑같은 시스템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상황이다. 현재 제작 등의 이유로 오큘러스 리프트의 컨트롤러를 X박스원 무선 컨트롤러로 제공하고 있어 조작 등의 문제는 해결 된 상태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콘솔 기반 VR게임의 가장 큰 문제점은 하드웨어가 출시되더라도 즐길 수 있는 타이틀이 부족할 수 있다는 우려였다하지만 콘솔업체를 대표하는 두 업체가 모두 방대한 VR 콘텐츠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타이틀 부족으로 인한 유저 이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더게임스 김용석 기자 kr122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