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25시] 표절논란 있지만 '떳떳하다'?
[기자25시] 표절논란 있지만 '떳떳하다'?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6.02.05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게임업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한 모바일게임의 표절논란이 관심을 끌고 있다. 

카카오 게임하기를 통해 출시된 만랩의 '칼리오페'가 유명 해외 모바일 게임 '모뉴먼트 밸리'의 구조물 등을 표절했다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물론 게임에 핵심이 되는 인게임 콘텐츠는 전혀 다른 3매칭 퍼즐 장르였지만 게임 스테이지를 구성하는 이미지 등은 누가 봐도 표절임을 알 수 있을 정도였다.

그러나 표절논란이 발생하자 이 작품을 개발한 업체와 이를 서비스하는 카카오 측이 너무도 당당한 모습을 보여 옆에서 지켜보는 이들을 당황스럽게 만들고 있다. 

이 작품을 개발한 만랩 측은 '장르의 유사성'을 예로 들며 비슷한 이미지로 보일 수 있지만 게임 자체는 전혀 다르다는 해명을 내놓았고, 카카오 역시 표절과 관련한 문제가 지적되긴 했지만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통과시켰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모뉴먼트 밸리'를 개발한 어스투게임즈는 "이러한 일이 처음도 아니고, 마지막 사례도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것이 모두 '모뉴먼트 밸리'에 대한 칭찬이라고 생각하며, 친근한 요소를 사용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무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만랩은 아예 대놓고 '모뉴먼트 밸리를 오마쥬한' 작품이라고 게임을 소개하는 무개념한 모습을 보여 비난을 사고 있다.

사실 어스투게임즈의 해명에는 '괜찮다'라는 의미와 함께 날선 비판도 같이 포함돼 있었다. 이 회사는 "아마추어 개발사들에게 있어 모바일게임시장을 비집고 들어가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만랩의 행태가 아마추어나 할 만한 행위라고 돌려 지적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별다른 해명 없이 '오마쥬'라는 표현 하나로 논란을 피해가려고 하는 모습은 납득하기 힘들다는 게 유저들의 반응이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라는 말은 표절한 업체를 옹호하기 위해 종종 나오는 말이다. 하지만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일 뿐 창조가 아니다. 현재 한국 게임업계가 보여주고 있는 표절논란은 모방을 창조와 동일시하는 몰염치하며 불법적인 행동이라 할 수 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는 것이다.

[더게임스 김용석 기자 kr1222@thega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