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e스포츠 육성책 마련 시급하다
사설-e스포츠 육성책 마련 시급하다
  • 편집부
  • 승인 2007.06.2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게임 산업의 토대인 e 스포츠 정책이 겉돌고 있다는 보도다. 본지가 단독 취재한 내용에 따르면  e스포츠 육성을 의무화한 ‘게임산업진흥법’이 제정된지 1년이 흘렀는데도 정부의 e스포츠 육성 정책은 한발짝도 더 나아가지 못했다는 결론이다. 오히려 퇴보한 것 같다는 것이 현장 기자의 느낌이다.
 
  정부 정책의 시발점이 되는 예산이 형편없다. 문화부가 현재 e스포츠를 위해 사용중인 예산 규모는 총 4억원이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절반으로 줄어든 것이다. 전문가들은 ‘e스포츠 위기론’을 제기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e스포츠의 육성 의무를 갖고 있는 문화부는 아직도 연구중이란다. 국내에 e스포츠가 탄생한지 10년이 지났고, 관련 법이 제정된지 1년이 지났는데도 문화부는 “여전히 육성책 마련을 위해 고민하고 있다”는 답변이다. 장고(長考)도 이만저만한 장고(長考)가 아니다. 그러다 악수(惡手)를 둘까 우려된다.
 
  e스포츠계의 숙원인 대한체육회 준가맹단체 가입 문제에 대해 업계의 한 관계자가 본지 기자에게 전해준 말은 시사점이 크다. 그대로 옮기면 “문화부 내에 체육국이 존재하지만 그쪽과 논의를 가졌던 적이 단 한번도 없다. 문화부가 적극적으로 자리를 주선만 해도 커다란 진전이 이뤄졌을 것”이란다.
 
  e스포츠 육성은 더 이상 정책 입안자의 머리 속에 머물 문제가 아니다. 문화부  책상 위의 서류 더미에 쌓여 있기에는 상황이 너무 급하다. 문화부는 하루 속히 육성책을 내놓아야 한다. ‘급할 수록 돌아가라’는 격언은 현재 문화부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는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