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기업 업데이트 관련 4제
SW기업 업데이트 관련 4제
  • 최순욱 기자(choisw@e
  • 승인 2006.10.2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어도비, 코렐, 오페라 등이 19일(현지시각) 잇따라 SW 업데이트 제품을 출시했다. MS는 윈도XP서비스팩 출시를 연기했다.

 ◇MS, 윈도 XP 서비스팩3 출시 연기=마이크로소프트(MS)는 윈도 XP의 업데이트패키지인 서비스팩(SP)3의 출시를 2008년 상반기까지 연기했다.

 SP3의 출시는 이전에도 몇 차례 연기된 바 있다. MS는 지난 1월 SP3를 내년 2분기에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한 프랑스 MS 관계자는 올해 안에 SP3를 제공한다고 말한 바 있다.

 MS는 지난 2004년 8월 특히 보안 부문 기능이 강화된 SP2를 배포했다.

 ◇어도비, 리눅스용 플래시플레이어9 베타=어도비시스템스는 지난 18일 64비트 플래시도 구동 가능한 리눅스용 ‘플래시플레이어 9’의 베타 버전을 공개했다.

 어도비는 최종 리눅스용 플래시플레이어 9은 내년 초 출시할 계획이며 리눅스버전은 매킨토시·윈도용 제품과 동일한 기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배포된 베타 제품은 전체 화면 모드와 SSL 암호화 지원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기능을 지원한다.

 ◇코렐, 윈집 베타=코렐 윈집컴퓨팅은 지난 목요일 윈집 11.0베타를 공개했다. 새로이 추가된 것은 △WAV 파일의 고품질 압축 기능 △BZ2, RAR이 확장자 파일 사용 기능 등이다. 인터페이스도 윈도 익스플로러와 비슷한 형태다.

 코렐은 베타와 후속 최종 제품에 구글 툴바와 구글 데스크톱 검색 기능도 함께 제공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코렐의 관련 사이트( http://www.winzip.com/betawz.cgi)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오페라, 보안 업데이트=보안성이 강화된 ‘오페라 9.02’를 발표했다.

 기존 오페라9은 버퍼 과부하와 사용자 시스템 정지를 일으킬 수 있는 비정상적인 대형 링크의 설치가 가능했다.

 오페라 측은 “새 제품은 해커가 사용자PC를 통제하거나 PC의 중요 코드를 삭제할 수 있었던 취약점을 해소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